이충환University of Sheffield
Bioengineering 영국·해외대학교 학사진학과정 23기

어릴 때 유학 경험이 있으시거나 IELTS 성적이 있으신 분들이라도 EAP를 열심히 하시는 것을 저는 추천합니다. 왜냐하면 EAP에서 배우는 내용들이 시험 혹은 과제에 쓰이는 경우도 많고 대학에서 공부할 때도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특히나 영어를 못하시는 분들이라면 더더욱 EAP를 열심히 해야 합니다.

안녕하세요. 이번에 과정을 마친 UK 23기 이충환입니다.

Pre-IFY 과정을 하면서 어느 대학교를 가서 무슨 학과를 선택할 지 고민을 많이 하실 겁니다. 저 역시 이 과정을 하면서 어느 곳을 갈지 고민이 많았고 이 과정을 잘 할 수 있을 지 의문을 가졌습니다. 학기 중간에 지원할 과를 바꿔서 혼란스러웠던 기간도 있었고 그때 그 기분을 알기에 이 글을 통해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어떻게 IEN을 알게 됐나요?

​저는 주변에 영국 대학을 다니는 사람이 있어서 어렵지 않게 파운데이션 과정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일단 제 사촌이 이 과정을 통해 영국 대학을 진학했으며 저희 누나도 영국 학교 출신이고 이 과정에 대한 정보가 많아서 더욱 쉽게 이 과정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

과를 중간에 왜 바꾸게 되었나요?

맨 처음 저는 이 과정을 잘 할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없었고 최대한 좋은 학교를 가고 싶어서 과를 최대한 낮춰서 썼었습니다. 맨 처음에는 King’s College London 간호학과를 목표를 잡았고 요구하는 성적도 BBB였습니다. 하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노력을 쏟아 부은 결과 제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었고 상담을 함으로써 높은 학과에 지원하겠다는 결심이 섰습니다. 앞으로 들어올 학생들에게도 내용이 어렵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정리를 열심히 하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의 성적은?

UK23기 이충환 성적

 

이충환의 지원 대학 그리고 Offer 현황?

UK23기 이충환 오퍼현황

 

이충환의 EAP에 대한 경험:

EAP를 포기하는 학생들이 학기 중간에 되면 나오기 시작합니다. 일단 다른 과목들보다 숙제도 많고 Subject 과목 공부도 같이 진행해야 하니 중간에 IELTS를 따는 것으로 바꾸고 영어를 신경 안 쓰는 경우가 있습니다. 어릴 때 유학 경험이 있으시거나 IELTS 성적이 있으신 분들이라도 EAP를 열심히 하시는 것을 저는 추천합니다. 왜냐하면 EAP에서 배우는 내용들이 시험 혹은 과제에 쓰이는 경우도 많고 대학에서 공부할 때도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특히나 영어를 못하시는 분들이라면 더더욱 EAP를 열심히 해야 합니다. 실제로 EAP 과목이 영어 실력 향상에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EAP 점수가 안정장치가 되어 나중에 IELTS 따실 때도 더욱 편안한 마음으로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저도 EAP 과목을 열심히 들은 덕분에 시험과 과제에서 90점 넘는 점수를 받을 수 있었고 제 영어 실력 향상에 도움에 되었습니다. 즉, EAP를 열심히 했을 때 이후 IELTS를 준비하더라도 필요한 점수를 더욱 수월하게 획득할 수 있을 겁니다.

이충환의 Subject에 대한 경험:

저는 Pure Math, Chemistry 그리고 Biology를 선택했습니다. 고등학교때 화생을 선택했고 수학도 벡터까지 다 배웠던 이과 과정을 선택했기 때문에 이 과목을 선택하는 것은 저에게 있어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현재는 Further Maths를 선택하지 않아서 후회하고 있지만 생명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기 때문에 제 과목 선택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그럼 더욱 세분화하여 과목에 대해 설명하겠습니다.

* Pure Math:

이 과목은 고등학교 수학을 들었던 학생들이라면 모두 고득점 받기 쉬운 과목입니다. 따라서 이 과목은 A*를 목표로 수업시간 때 잘 듣고 필기만 열심히 하면 A*를 받는데 문제없을 겁니다.

다만 한 가지 충고할 점은 시험을 보기 전에 꼭 문제를 풀어보고 들어가야 합니다. 솔직히 개념이 쉬어서 시험전에 개념만 보다가 들어가는 학생이 있습니다. 물론 이렇게 해도 A* 받는 데는 지장이 없지만 100점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에게는 가끔 식 생소한 문제가 나오면 멘붕에 빠지게 됩니다. 특히 EOS 1 시험보다 Final 시험에 이러한 문제가 많이 나오므로 학생들도 시험에 들어가지 전에 교수님이 주시는 자료는 다 풀고 시험을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 Chemistry:

이과 학생이라면 Chemistry는 무조건 수강해야 할 과목입니다. 제가 느끼기에 pure maths를 제외한 고득점을 가장 노리기 쉬운 과목은 Chemistry입니다. 하지만 2학기때 암기해야 하는 양이 많고 문제를 꾸준히 풀어야 하는 과목이기 때문에 정말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합니다. 제 추천은 past paper를 1516부터 2122 최신 꺼까지 다 풀어야 고득점을 노리기 쉬워집니다. 또한 2122 최신 문제는 2~3번 풀어 봄으로서 시험에 대한 감각을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 합니다.

Chemistry를 하게 되면 coursework라는 과제를 하게 됩니다. 보통 레포트를 쓰는 것인데 여기서 고득점을 노리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고득점을 받으면 Final 시험에 받아야 하는 점수가 줄어들어 심적으로 안정이 되기 때문입니다. 저의 경우 EOS와 Coursework에서 고득점을 받아 Final때 76점 이상을 받으면 A*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비록 시간이 많이 걸리고 어렵지만 어떻게 쓸 것인지 틀을 잡은 다음에 좋은 자료를 인터넷에서 찾으면 그만큼의 결과가 나오기 때문에 시간을 많이 투자해야 합니다.

* Biology:

​저는 생명을 배웠던 학생이라면 Biology를 무조건 들으라고 추천하고 싶습니다. 일단 Further Maths랑 다르게 Coursework라는 과제가 하나 더 있지만 최근 들어서 문제 난이도가 쉬어지고 있는 추세여서 고득점을 받기 더욱 수월 해졌습니다. 하지만 용어가 매우 중요한 과목이기 때문에 공부를 할 때 용어 정리도 같이 하면서 공부를 해야 합니다. 그리고 Biology는 그림이 매우 중요한 과목입니다. 내가 문제를 풀 때 이 과정이 어떻게 일어나는 것인지 머리 속으로 그려보면서 문제를 풀면 더욱 쉽게 내용을 접할 수 있습니다. 가끔 Biology를 공부하면 무식하게 외우는 학생들이 있는데 그럴수록 어려운 과목이 Biology입니다. 문제를 외우기 보다는 머리 속으로 과정을 그려보면서 past papers를 풀면 고득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시간과 노력을 투자한 만큼 점수가 나오는 과목이므로 꼼꼼한 학생들에게 이 과목을 추천합니다.

공부방법은 어떻게 하셨나요?

​저는 공부를 할 때 한가지에 몰두하는 스타일 이였습니다. 따라서 스케쥴이 서로 겹치지 않도록 시간 관리를 했었습니다. Coursework가 나오면 일주일 동안 어떻게 쓸지 생각하면서 자료를 찾았고 윤곽이 다 잡히면 일주일 안에 첫번째 draft를 쓰는 것을 목표로 했습니다. 비록 다른 과목과 겹쳐 동시에 진행해야 할 때도 많지만 최대한 좋은 보고서를 최대한 빠르게 끝내기 위해서 하루에 목표를 정하고 이것을 끝내기 위해 노력했었습니다. 이 공부 습관이 제가 게을러지는 것을 방지하고 아주 우수한 성적을 받을 수 있게 해 주었던 것 같습니다.

또한, 공부를 하면서 같이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는 Study Group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서로 의지해 가면서 노력한 결과 시간을 줄이면서 서로 win-win하는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었고 그룹 원간의 유대감도 깊어 졌습니다. 또한 선생님들과 교수님 들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매우 도움에 됩니다. 보정이 필요한 부분을 알려주시면 그걸을 고쳐 나가는 과정에서 실력이 굉장히 향상되기 때문입니다. 저 역시 처음부터 잘 하지 않았지만 부족한 부분을 고쳐 나가면서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었고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들도 해낼 수 있고 중요한 것은 꺾이지 않는 마음입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2024년 신입생모집 5월 / 6월 설명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