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서희University of Glasgow
Human Biology 영국·해외대학교 학사진학과정 23기

재수를 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저에게 한국 교육 과정은 그저 외우고, 스킬을 적용해 문제를 푸는 것이 다인, 재미없는 공부였습니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같은 생명과학과 화학인데도, 스스로 모르는 것을 찾아도 보고, 때로는 과정 외의, 저에게 흥미로운 정보들을 읽으며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며 주도적으로 공부하는 과정을 자연스레 거치게 되었습니다.

안녕하세요, IEN의 NCUK 프로그램 UK23기 정서희입니다.

 

[ 입학허가 받은 대학교 ]

University of Bristol : Physiological Science
University of Glasgow : Human Biology
University of Leeds : Human Physiology, Physical Activity & Health

 

입학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파이널 시험도 다 보고 결과만 기다리고 있네요. 시간이 참 빠르게 느껴지는 건 그만큼 열심히 해서겠죠? 그동안 많이 부족한 저를 가르쳐 주시고 이끌어주신 선생님, 교수님, 그리고 스탭 쌤들께 정말 감사 드리고 싶어요. 사실 오빠도 이 과정을 통해서 영국 유학을 한 터라, 프로그램에 대한 믿음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잘 과정을 마치고, 학문적 성장뿐만 아니라 내면도 성장한 것 같아 뿌듯합니다.

 

저는 23살의 나이로, 제 동기들 중에는 나이가 많은 편 이었어요. 재수를 하다가 그만 둔 이후로 쭉 알바를 하며 시간을 보내왔습니다. 문득 공부가 더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오빠를 따라 이 프로그램을 신청했습니다. 그동안 공부를 안 한 기간이 길어 입학 시험을 본 후 상담할 때 정식 시작 전에 하는 영어 프로그램을 꼭 듣고 싶다고 말씀 드려 2월부터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2월 동안 다시 영어의 감을 찾느라 조금 헤매고 힘들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 시간이 매우 알찼던 것 같아요. 또한, 1년 동안 영어로 말을 하고, 글을 쓰니 영어 실력이 느는 것은 물론이고, 이제껏 익숙했던 사고방식과 다른 서구적 사고방식도 어렴풋이 알게 된 것 같아요.

또, 기본적인 읽고 말하고 쓰고 듣는 것에 관련된 수업뿐만 아니라, 학업 전반에 걸쳐 어떻게 해야 하는 가에 대한 수업도 있어서 좋았습니다.  특히 발표 수업도 따로 있어 수업 시간에 발표 연습을 한 것이 과제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떨리는 건 똑같았지만요.ㅎㅎ

 

Mr. Wilson, Ms. Lee 와는 아쉽게도 수업을 해본 적이 없지만, Mr. Zinck, Ms. Letot, Mr. Speechly, Ms. Kang 모두 정말 저희를 도와주시려고 하시는 게 잘 느껴져서 너무 좋았습니다. 1학기 영어 과제 채점 결과를 받은 후, 제 과제를 채점하신 Ms. Lee께 피드백 세션을 요청 드렸는데, 그 피드백 세션이 제 글의 문제점을 알고 문제점을 토대로 어떻게 글을 써야 하는지 고민하게 되는 계기가 되어 2학기 과제 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또 스피킹도 Ms. Letot께서 피드백을 세세하게 해주시고, 어떻게 연습하면 좋을 지 추천도 해주셔서 정말 좋았습니다. 또 Ms. Letot의 수업은 흥미로운 주제와 자유롭게 말하는 분위기가 잘 어우러져 수업시간에 스피킹 연습을 하기 정말 좋았습니다. Mr. Speechly 수업은 정말 요점을 딱딱 짚어서 공부하는 느낌이어서 좋았고, 특히 작문 수업과 숙제가 정말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Mr. Zinck는 숙제가 너무 많긴 했지만 다 영어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숙제라는 게 느껴졌어요. 또 제 자소서 담당 쌤이셨는데, 10주 정도 매주 목요일 아침마다 만나서 피드백 받고 다시 수정하고 하는 과정이 정말 힘들긴 했지만 Mr. Zinck 덕분에 자소서가 마음에 들게 나온 것 같아서 진짜로! 정말로! 감사 드리고 있습니다. 틈틈이 자소서 수정 도와주신 Ms. Kang께도 감사 드려요.

 

정식으로 과학과 수학 수업을 시작 하고부터는 정말 정신 없이 시간이 지나가는데, 정신 없는 와중에 진짜 공부하는 느낌이 들어 공부에 재미를 느꼈던 것 같아요.

재수를 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저에게 한국 교육 과정은 그저 외우고, 스킬을 적용해 문제를 푸는 것이 다인, 재미없는 공부였습니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같은 생명과학과 화학인데도, 스스로 모르는 것을 찾아도 보고, 때로는 과정 외의, 저에게 흥미로운 정보들을 읽으며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며 주도적으로 공부하는 과정을 자연스레 거치게 되었습니다. 그 과정을 통해 제가 왜 생명을 좋아하게 되었는지 다시 깨닫게 되었구요.

과학과 수학은 교수님들이 수업하시는 터라 대학 강의 듣는 기분도 나고, 과제도 실제로 대학에서 하는 과제들이 나와서 미리 대학 체험을 한 느낌도 들어요. 가령 랩 리포트가 과학 과제로 나오는데, 그 과제를 하며 여러 논문을 찾아보고, 나라면 어떻게 했을 것인가 고민하며 학자의 기분을 느끼며 더 깊게 사고하게 되었던 것 같습니다.

 

선생님들과의 추억만큼 동기들과도 많은 시간들을 보냈는데, 동기들 덕분에 스트레스 받고 심적으로 힘들 때에 잘 넘어간 것 같아요.

학기 후반으로 갈 수록 과제에 치여서 스트레스 받고, 이걸 내가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우울해지곤 했었는데, 동기들도 다 같은 처지라 수다 떨면서 밥 먹고 과제하고 다같이 으쌰으쌰 하다 보면 또 넘어 가지더라구요.

다들 1년동안 같이 힘들어 하고 같이 웃고 하는 추억이 쌓여서 그런지 다른 영국 유학 프로그램들보다 NCUK프로그램 수료생들 사이가 더 끈끈하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선후배 간의 연결 고리도 있고, 동기들 간의 관계도 매우 가까워서 다른 프로그램 수료생들이 부러워한다고 하더라구요.

실제로 저희 오빠도 영국에서 다른 대학에 진학한 동기들과도 자주 만나서 같이 밥도 먹고 논다고 합니다. 해외에 혼자 그것도 몇 년씩 나가본 적은 없어서 조금 무섭지만, 동기들이 있으니 괜찮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동안 애써 주신 선생님, 교수님들 뿐만 아니라 보이지 않는 곳에서 저희를 서포트 해주신 스탭 쌤들께도 정말 감사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어요. 동기들을 대표할 자격은 없지만 다들 정말 감사하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이사님, 또 다른 이사님, 차장님, 효영 쌤, 향 쌤, 지수 쌤 모두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조만간 좋은 소식으로 찾아 뵙겠습니다~!~!

×

2024년 3월/4월 학사 진학과정 설명회 : 3/5(화), 3/9(토)

XS
SM
MD
LG